다섯 연으로 된 짧은 자서전 > 칼럼

본문 바로가기


HOME    기관이야기    칼럼

칼럼

 
칼럼

다섯 연으로 된 짧은 자서전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상담실 작성일08-02-12 17:40 조회935회 댓글0건

본문

                다섯 연으로 된 짦은 자서전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- 작자 미상 -
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1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난 길을 걷고 있었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길 한가운데 깊은 구멍이 있었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난 그곳에 빠졌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난 어떻게 할 수가 없었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그건 내 잘못이 아니었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그 구멍에서 빠져나오는 데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오랜 시간이 걸렸다.

 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2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난 길을 걷고 있었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길 한가운데 깊은 구멍이 있었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난 그걸 못 본 체했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난 다시 그곳에 빠졌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똑같은 장소에 또다시 빠진 것이 믿어지지 않았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하지만 그건 내 잘못이 아니었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그곳에서 빠져나오는 데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또다시 오랜 시간이 걸렸다.

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3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난 길을 걷고 있었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길 한가운데 깊은 구멍이 있었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난 미리 알아차렸지만 또다시 그곳에 빠졌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그건 이제 하나의 습관이 되었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난 비로소 눈을 떴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난 내가 어디 있는가를 알았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그건 내 잘못이었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난 얼른 그곳에서 나왔다.




                4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내가 길을 걷고 있는데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길 한가운데 깊은 구멍이 있었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난 그 둘레로 돌아서 지나갔다.




                5

                  난 이제 다른 길로 가고 있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처음으로

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(우) 122-872 서울특별시 은평구 은평터널로 48 (은평구 수색동 8-15번지) 은평종합사회복지관 5층    [지도보기]
Tel. 02-326-1366    Fax. 02-307-1281    E-mail. epcounsel@naver.com    Copyrightⓒ 2014 epcounsel.or.kr with 푸른아이티
[관리자]